검색

e편한탁송
창간9주년
창간9주년

맹의석 아산시의원,"버스환승 시스템 도입" 제안

가 -가 +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05-18

▲ 맹의석 아산시의회 의원이 18일 본회의장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 아산시의회


아산시의회 맹의석 의원(미래통합당)은 18일 오전 221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버스 환승 시스템 도입을 촉구했다.

 

맹 의원은 "본 의원은 8대 의회를 시작하며 아산시의 도로와 교통정책이 도시발전의 초석이라고 말씀드리고 아산시의 교통청책을 사람에 비유하여 마치 혈액이 돌지 않는 동맥경화 현상에 걸려 있다고 표현 하였습니다.그러나 아직 까지 무엇하나 크게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밝혔다.

 

맹 의원은 교통청책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대중교통의 버스 노선 관리에 대해 '아산형 버스노선 환승 시스템' 도입을 제안했다.

 

현재 아산시에서 운행되고 있는 버스는 온양교통 82대, 아산여객, 50대, 총 132대의 버스가 75개 노선을, 시설공단의 마중버스 31대가 62개의 노선등 총137개의 노선을 운행하고 있다. 

 

최근에 들어와 인건비 상승과 근무시간의 단축으로 인한 버스회사의 경영이 악화되고 배차시간의 축소로 시민들의 불편함과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이러한 사항은 아산시 뿐 아니라 다른 시.군에서도 마찬가지로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무조건적인 운전원과 차량의 확보를 위해 예산 투입이 필요한 상황으로 업체에서는 무조건적인 공영제를 요구하는 실정에 있다. 

 

맹 의원은 "얼마 전 대중교통과에서 노선의 조정을 위한 용역이 이루어진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서두에서 지적한 것처럼 해결방법은 감축운행과 효율적인 노선운영 밖에 없다는 결론으로 대안을 찾기 어려운 상황 입니다."라며 "이에 대하여 본 의원은 50만 자족도시를 위한 “아산형 버스노선 환승시스템” 도입을 제한 합니다. 국가와 도시는 발전을 위하여 10년,20년, 아니 30년이상을 바라보고 정책을 펼쳐야 합니다. 지금도 늦지 않았습니다. 늦었다고 생각 할때가 가장 빠른 때입니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맹 의원은 "일본에서 기차여행을 다녀와 느낀점에 대하여 말씀드리면, (한마디로 나뭇가지의 형태로) 장거리 열차를 이용하여 환승역까지 이용 후 두 량(2객실)정도의 작은 기차로 산간 마을 까지 이동하는 방법이 있다."라고 환승 시스템의 해외사례를 전했다.

 

대중교통을 효율적으로 운영하여 편리하도록 사용하여야 하나, 러시아워를 빼고는 시내구간을 통과 할 때 3∼4명 정도만 태운 채 운행되고 있는 비효율적인 실정이다.

 

맹 의원은 "환승형 시스템을 도입하면 초기에는 불편함이 발생 하여 민원도 발생하겠지만,고속도로와 서울의 버스전용 차로제처럼 시행후에는 잘 되었다는 평가를 받을 것입니다."라고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했다.

 

맹 의원은 "시내를 중심으로 하여 배방,천안방향/ 둔포,평택방향/ 영인,인주방향/ 신창,도고,선장방향/ 송악,공주방향등으로 큰 가지의 대형버스운행과 이를 보조해주는 마중버스의 역할로 기존 업체와의 노선 겹침 현상을 해결하고 다구간의 배차시간을 단축하여 운행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져야 합니다. "라고 밝혔다.

 

끝으로 맹 의원은 "인력과 예산의 효율적 이용을 위해 적절한 환승 거점을 통한 '아산형 버스노선 환승 시스템' 도입을 강력히 촉구합니다."라고 5분 발언을 맺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창간9주년
창간9주년
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