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천안흥타령
오산시
선문대

김용찬 부지사,"육사, 충남 논산시 유치에 최선"

가 -가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07-28

▲ 김용찬 행정부지사와 김형도 충남도의회 육군사관학교 이전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장 (왼쪽, 논산시 제2선거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충남도청


김용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는 28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육사 이전 확정 시 충남 유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지사는 “육사 논산 유치는 양승조 지사의 공약사항으로, 우리 도는 TF팀을 구성해 타당성과 필요성을 검토했고, 도의회에서도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내부적으로 깊숙이 논의를 전개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를 밖으로 내세우지 않은 것은 이전 확정이 이뤄지지 않았고, 유치 활동이 밖으로 드러날 경우 혼란을 초래할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부지사는 “경기도에서 먼저 이 문제를 제기함에 따라 이 문제는 더 이상 물속에 잠겨 있는 안건이 될 수 없게 됐다”라며 도의 육사 유치 추진 공식화 배경을 설명했다.

 

김 부지사는 특히 “만약 육사 이전이 결정된다면, 그 장소는 충남 논산이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해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김 부지사는 먼저 국가균형발전 철학의 올바른 구현을 가장 큰 이유로 들었다. 

 

태릉골프장 택지 활용이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 차원에서 검토됐다면, 육사 이전은 국가균형발전의 정신에 입각해 검토돼야 한다는 것이 김 부지사의 설명이다. 

 

김 부지사는 “수도권은 국토 면적의 11.8%에 불과하나, 우리 인구의 절반 이상인 2600만 명의 인구가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다”며 “일자리와 교육 등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격차를 줄이기 위한 강력하고 종합적인 대책이 요구되는 이 때, 육사를 수도권으로 이전한다는 것은 수도권 집값 문제 해결책이 될 수 없을뿐더러 국가균형발전 정신을 뒤로 돌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 부지사는 또 대한민국 국방의 미래를 위해 육사 논산 이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논산과 계룡에는 3군본부와 육군훈련소, 국방대 등이 위치한, 대한민국 국방의 중추 지역이다. 

 

인근에는 국방과학연구소와 항공우주연구원 등 국방 관련 산학연 30여 개가 위치해 있다. 

 

이런 교육 여건과 광역교통망 등의 인프라를 적극 활용한다면 이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이라는게 김 부지사의 뜻이다. 

 

김 부지사는 이와 함께 “충남은 국방대 유치를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이 있다”라며 “육사 이전을 위한 사전 절차 및 후속 절차 등 전반적인 과정을 그 어떤 지역보다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우리 충남”이라고 말했다. 

 

도는 앞으로 ‘육사 유치 전담 TF’를 확대 구성, 국방부 이전 부지 선정 로드맵에 중점 대응한다. 

 

지역 지도자 및 예비역 장성 등 범도민 차원의 ‘충남민간유치위원회’도 구성해 여론을 결집한다. 

 

행정력을 집중 투입해 국회와 정치권에 대한 설득 작업도 지속하면서, 국방부·기재부·국토부 등 중앙정부와도 적극 협의할 방침이다. 

 

김 부지사는 “육사 유치에 대한 우리 도의 입장은 분명하고도 단호하다. 220만 도민의 성원이 함께한다면 육사 논산 유치는 반드시 이룰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