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명수
명노봉
남서울
창간9주년

광주 남구, 3월부터 ‘미혼모‧부 위기 가정’ 지원

가 -가 +

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2-20

▲ 김병내 남구청장     ©정상용 기자


취업 및 경제교육‧가족 나들이 등 기회 제공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미혼모‧부 등 한부모 가정의 안정적 자립을 돕기 위해 오는 3월부터 위기 가정을 발굴해 병원비와 양육 용품비 지원에 나선다.
19일 남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따르면 미혼모‧부 위기 가정에 대한 지원 서비스는 자녀 연령에 상관없이 위기 가정에 대한 자조 모임과 부모 교육, 취업 및 경제교육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또한 연 1회에 걸쳐 자녀와 함께 나들이 활동을 할 수 있는 문화 프로그램에 참여가 가능하며, 한 가정당 총 8회에 걸친 심리상담 및 친자 검사비를 무료로 지원된다.
시설 입소자를 제외한 만 3세 이하 자녀를 양육하는 미혼모‧부 가정에서 소득기준 중위소득 72% 이하에 해당하는 증빙 서류를 제출할 경우에는 가구당 최대 70만원의 자녀 병원비와 예방 접종비가 지원되며, 양육 용품도 지원 받을 수 있다.
남구 관계자는 “미혼모‧부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이들이 다각적인 지원을 받으며 자립의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지원 서비스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며 “자녀 양육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 가정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미혼모‧부 위기 가정 지원서비스에 관한 궁금한 사항은 남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070-4204-6314)로 문의하면 된다.

   ○ 자료 제공 : 여성가족과 여성친화정책팀(☎607-35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김병내 관련기사

창간9주년
창간9주년
꿀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