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천안흥타령
오산시
선문대

예산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에 따른 긴급대책회의 실시

- 선제 대응 위해 24일부터 방역대책본부 설치해 상황유지, 모니터링 실시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01-28

 

▲ 황선봉 예산군수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에 따른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

 

예산군은 중국 우한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집단 발생과 인접 국가 확산 및 국내 4명의 확진환자 발생 등에 따라 28일 군수 주재 긴급대책회의를 실시했다.

 

이번 긴급대책회의는 1월 27일자로 감염병 위기경보단계가 ‘주의’ 단계에서 ‘경계’ 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우한 폐렴 조기발견과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마련됐다.

 

군은 긴급대책회의와 더불어 지난 24일부터 운영 중인 방역대책본부의 역할을 강화하고 24시간 2인 1조(야간 당직) 근무를 비롯해 의료기관, 도, 질병관리본부 간 상황유지와 환자 모니터링에 나서고 다중 이용시설 손소독기 11개 설치운영 및 손소독제, 마스크 배부에 나서고 있다.

 

28일 기준 보건당국은 중국 전 지역을 우한 폐렴 오염지역으로 확대 선포하고 우한시 체류 교민 약 800명에 대한 귀국 방안을 마련 중이며, 군은 중국 단체관광 등 출입국제한에 따라 한중청소년 문화예술교류단 방문을 취소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에 나선 바 있다.

 

또한 군은 지난 설 연휴기간인 23일부터 27일까지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주재 영상회의 5회 실시 및 비상방역당직근무 24시간 모니터링 감시를 강화하고 중국여행객에 대한 진료안내 배너 및 의료기관 방문수칙 부착, 우한 폐렴 신고상담 홍보 현수막 게시, 선별진료체계 구축, 보건소 선별진료소 운영 관련 담당자 회의 등을 실시했다.

 

군 보건소는 중국을 방문 또는 체류 후 14일 이내 발열과 폐렴,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보건소 또는 1339(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즉시 신고해 줄 것을 적극적으로 당부하고 있다.

 

황선봉 군수는 긴급회의에서 “우한 폐렴이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만큼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 홍보와 더불어 지역사회 감염병 전파 차단을 위해 유관기관과 협력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 포스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