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천안흥타령
오산시
선문대

이명수 의원, "중국 우한시 교민 '천안 수용' 재검토하라"

가 -가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01-28

▲ 이명수 국회의원     

이명수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아산갑)은 2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천안에 소재하고 있는 국립청소년수련원 등을 우한에 거주하고 있는 교민들의 격리시설로 사용하겠다고 하는 정부의 방침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명수 의원은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로 국내로 돌아오는 교민이 693명이나 되는데, 천안 소재 2개 시설에만 분산 배치할 경우 시설에 격리되어 있는 교민들의 잠재적 대형 감염을 방치하는 결과를 초래하기 때문에 수십명 내외의 소규모 단위로 여러 시설에 분산 격리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명수 의원은 이외에도 중국 우한폐렴에 대비해서 대통령 차원의 대책 마련, 범정부 차원에 예방적·선제적 대응체계 구축,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간유기적 연계체계의 조속한 점검 및 재정비, 괴담 또는 출처불명의 영상물에 국민이 현혹되지 않도록 정확한 정보의 제공, 검역과 전염병 대응체계의재정립을 촉구하였고, 최종적으로는 중국인 입국을 한시적으로 전면 금지하는 조치도 적극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