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간9주년

문대통령, 충남 아산 방문..관계자 격려 및 주민과 소통

가 -가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02-09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충남 아산을 방문해 양승조 지사와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애쓰는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양승조 지사가 지난 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아산과 충북 진천을 찾아 줄 것을 건의한 후 5일 만인 9일 중국 우한 교민들을 포용한 충남 아산을 전격 방문했다.

    ( 양승조 지사, 文대통령에 "아산 방문과 경제 활성화 지원” 건의 )

 

 휴일인 9일 오전 문 대통령은 중국 우한교민이 있는 충북 진천을 방문한 후, 헬기를 타고 아산시 무궁화로 경찰인재개발원에 도착해,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 운영 및 방역 대책 추진 상황을 듣고 고생하는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또 양 지사와 초사2통 통장 등 지역 주민, 상인회, 소상공인협회 대표 등과 점심식사를 겸한 간담회를 갖고, 주민들을 격려하고 지역 현안을 청취했다.

 

 양승조 지사는 문 대통령의 아산 방문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한 뒤 “국가적인 위기 앞에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따로 있을 수 없다는 것이 우리 충남의 생각이고 신념”이라고 말했다.

 이어 임시생활시설 옆 마을에 현장집무실과 숙소를 설치한 사실을 문 대통령에게 전한 뒤 “대한민국은 충청남도가 지킨다는 생각으로 도지사와 도민이 앞장서 나아가겠다”라며 “중앙정부, 보건당국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갖추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지역사회 전파 차단과 예방에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대응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양 지사는 “지역경제 피해와 위축에 대비하고, 이를 지혜롭게 극복하기 위한 종합대책 마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부에서도 아산과 충남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각별한 배려와 지원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 문재인 대통령이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함께 온양온천전통시장을 양승조 충남도지사,오세현 아산시장과 함께 들러 상인을 격려하고 시민들과 소통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문 대통령은 주민간담회 후, 양승조 지사와 함께 온양온천전통시장으로 이동, 시장을 돌아보며 상인들을 격려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