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인천시,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D "서부권역 경유로 변경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가 -가 +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04-20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20일 "수도권광역급행철도 신규노선(GTX-D) 도입과 관련하여 ‘서부를 기점으로 한 인천광역시 자체 계획’은 아예 없었으므로 ‘서부권역 경유’로 변경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 보도자료를 내놨다.

 

 

【2020. 4. 20일 인천일보 보도 주요내용】 


『인천시, GTX-D 유치작전 변경...서부지역 갈등 점화 예고』 


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신규노선(GTX-D) 유치경쟁에 뛰어든 인천시가 ‘서부 기점’으로 했던 자체 계획을 ‘서부권역 경유’로 변경했다. 


 19일 인천시가 공개한 ‘2020년 주요업무계획’을 보면 ‘서부권역 경유 GTX-D 노선 유치 추진’이 철도 교통망 과제로 제시됐다. 


 서부권역을 출발하는 노선이면 청라국제도시나 검단신도시 모두 동일선상에서 타당성이 검토될 수 있으나 경유 노선일 경우 김포시 출발 노선과 연결될 가능성이 높고 청라국제도시보다는 김포와 가까운 검단신도시가 수혜지역으로 무게가 실려 청라국제도시는 노선에서 배제되는 시나리오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대광위”)는 지난 해 10월 31일“수도권광역급행철도 A노선은 계획대로 차질 없이 준공하고, BC노선은 조기 착공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추가적으로 급행철도 수혜지역 확대를 위하여 서부권 등에 신규 노선도 검토할 계획이다”라는 내용의「광역교통 2030」을 발표하였다. 

 

또한 금년 2월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발표한 2020년 국토교통부 업무계획을 통해“광역급행철도 수혜 범위 확대를 위해 수도권 서부권 등 신규노선 검토”를 약속한 바 있으며,「광역교통 2030」발표 이후 일부언론에서 신규노선 관련 추측성 보도가 이어지고 해당 지역 간 치열한 노선 유치 경쟁으로 인해 갈등이 심화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지역 정치권에서도 노선 유치 경쟁이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신규노선 검토에 있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결과 도출을 통해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하고 수도권 상생발전을 도모할 뿐만 아니라 최적 노선 선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사업구상안을 마련하고자 지난 3월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입찰 공고하였다. 

 

앞으로 시는 다음 달 초까지 사전타당성조사용역을 수행하게 될 업체를 선정할 것이며, 동 용역 과정에 특정지역이나 특정노선을 염두에 두지 않고 검토가 요구되는 다양한 노선을 설정하여 심층적인 검토를 한 다음 최적노선을 마련할 계획이며, 서울시 및 경기도와의 협의를 거친 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등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