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간9주년

광주 남구의회 하주아 의원,‘일본 군함도, 세계문화유산 지정 즉각 취소하라"

가 -가 +

박강호 취재본부장
기사입력 2020-06-29

 

▲ 하주아 광주남구의회 의원과 한중교류촉진위원회 ‘일본 군함도, 세계문화유산 지정 취소요구 및 대책에 관한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호칭생략_ 박현수, 박수아, 김대유, 하주아, 이창호, 김문준, 노지훈,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도철구, 우태인, 이천영 박사 등 참석)  © 박강호 취재본부장

 

[우리들뉴스=광주광역시=박강호 취재본부장]

 

 광주 남구의회 하주아 의원과 한중교류촉진위원회(위원장 이창호)는 지난 26일(금)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 군함도, 세계문화유산 지정 취소요구 및 대책에 관한 긴급기자회견’을 가졌다.

 

 

 하주아 의원과 한중교류촉진위원회는 일본 군함도의 세계유산 지정 취소요구에 관련한 상황 등을 소개하고 이어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일본 정부는 20157월 군함도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면서 본인의 의사에 반()하는 한국인 강제노역을 인정하며, 희생자를 기리는 내용이 포함된 인포메이션센터 설립을 국제회의에서 약속했다.

 

 그러나 지난 15일 일본 도쿄에 문을 연 산업유산정보센터에는 강제동원 사실을 부정하는 내용만 담겨있고, 오히려 전시물에서 한국인에 대한 차별이 없었다.”라는 증언을 소개해 국제사회에서 한 약속을 짓밟는 행위를 할 뿐만 아니라, 강제징용 역사를 숨기려 하고 있음이 밝혀졌다.

 

▲ 소녀상 과 하주아 의원  © 박강호 취재본부장

 

이에 하의원과 한중교류촉진위원회는 군함도의 세계문화유산 지정 취소를 강력히 촉구하는 한편, 향후 대책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일본은 당장이라도 과거에 저지른 만행에 대한 명확한 사실 인식, 반성, 사죄해야 한다.

일본 정부는 군함도(하시마)’등 근린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에 따른 후속조치 약속을 성실하고 조속하게 이행하라.

대한민국 정부는 일본 군함도, 세계유산 지정취소요구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관련 특별 시행령을 조속히 제정해야 한다.

대한민국 정부는 민간단체를 포함한 전문가와 연구진 등을 시급히 구성하여 일본 현지에 파견해야 한다. 대한민국 정부는 일본 측의 반응을 기다리지 말고, 즉시 유네스코를 방문하여 일본 군함도, 세계유산지정 취소를 당장 요구해야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