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천안흥타령
오산시
선문대

순천향대,코로나 여파로 수업료 10% 감면..성적장학금은 기존대로 지급

가 -가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08-03

▲ 순천향대 교내 향설생활관 야경. 순천향대학교는 2020학년도 신입생 중 희망자 전원이 기숙사 입주할 수 있었다.    ©순천향대학교 제공

 

순천향대학교(총장 서교일)가 성적 장학금은 기존대로 지급하면서,  '코로나’로 인한 학생들의 학비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 1학기 등록금 기준으로 실납입 수업료의 10%를 특별장학금 형태로 감면해주기로 해 화제다.

 

타 대학 중 일부가 코로나 특별 장학금  재원 마련을 이유로 성적우수 장학금을 지급하지 않는 것과는 달리 순천향대는 정상적인 성적우수 장학금을 지급하기 때문.

 

대학 관계자는 “수혜 대상은 약 8천여명의 재학생이 해당되며 개인별 10%로써 전체 장학금액은 약 25억 2천여만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순천향대는 지난 1학기에 등록한 재학생을 기준으로 계열별로는 최대 약 34~50만원선의 금액을 특별장학금으로 지급하게 된다. 오는 8월 졸업예정자에겐 현금으로 직접 지급하고, 2학기 등록자에겐 실납입 수업료에서 해당금액을 감면해 주는 방식이다. 또 오는 2학기에 휴학하는 학생의 경우에는 복학시 이를 적용해 감면할 방침이다.

 

순천향대 측은 ‘코로나 특별장학금’ 지급 방안을 놓고 지난 6월부터 5차에 걸친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총학생회 대표 학생들과 긴밀히 협의해 왔다.  

   

문대규 기획처장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일련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쳐왔다”라며 “대학의 재정적 부담이 적지 않지만 이번 특별장학금 지급 결정이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앞으로 코로나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