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천안흥타령
오산시
선문대

양승조 충남도지사, 천안 수해복구 지원활동 펼치며 공무원 '재난피해 특별휴가' 5일 권장

가 -가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08-06

 

▲ 양승조 지사가 8월5일 의용소방대원들과 함께 천안 수해 피해 가구 지원활동을 하고 있다.  © 충청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8월5일 오전 천안 목천읍 소사리 호우 침수 피해 마을을 찾아 복구 지원 활동을 펼치고, 공무원들에게 재해구호 특별휴가 사용을 권장했다.

 

양 지사는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이날 오전 10시 40분부터 오후 3시까지 비에 휩쓸려 내려온 토사를 정비하고, 침수 가구 가재도구 정비, 도로 및 상가 물청소, 방역 등도 진행했다.  

 

복구 지원 활동에는 충남도 실·국장과 ‘더 위드 봉사단’, 도(道)와 천안시 자원봉사센터, 의용소방대, 충남농협봉사단 등 100여 명이 동참했다.  

 

양지사가 공무원들에 구너장한 재해구호 특별휴가는 수해를 입은 공무원이나 재해 지역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하려는 공무원에 대해 5일 범위 안에서 휴가를 주는 제도다. 

 

대상은 △집중호우 등으로 피해를 입은 공무원 △본인 및 배우자의 부모, 배우자, 자녀 등이 피해를 입은 공무원 △피해지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하려는 공무원 등이다. 

 

도 관계자는 “피해 지역 주민들의 조기 생활 안정을 위해서는 공직자를 비롯한 각계의 적극적인 복구 지원이 필요하다”라며 “코로나19 대응과 민원 부서 근무자를 제외하고, 업무 공백을 최소화 하는 범위에서 특별휴가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이와 함께 실·국·원별로 ‘피해지역복구 전담반’을 편성, 복구 지원 활동을 전개한다. 

 

도와 시·군에는 ‘인력·장비 지원 창구’를 개설, 자력 복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이나 고령 농가를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 활동을 편다. 

 

도는 이밖에 침수지역 대상 농기계 무상수리반을 운영하고, 도민안전보험과 세제, 재해구호기금 등을 지원한다. 

 

한편 지난달 23∼25일 사흘 간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규모는 788건 11억 6300만 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달 28∼31일 나흘 동안에는 472건 66억 5900만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발생한 피해는 사망 1명(아산시), 실종 2명(아산시), 이재민 268가구 473명, 도로 유실 등 공공시설 454건, 주택·상가·농작물 침수 등 사유시설 1만 163건으로 나타났다. 

 

도는 앞으로 △24시간 비상근무 체계 유지 △기상특보·홍수정보 등 재난문자 전파 강화 △신속한 피해 조사 및 응급복구 △교통 취약 지역 및 인명 피해 우려 지역 예찰 강화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