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산시

[따뜻한하루] 배테랑일수록 가볍다

노자, "그릇은 비어 있어야만 무엇을 담을 수가 있다."

가 -가 +

따뜻한하루
기사입력 2020-08-23

 

이십 대 초반에 동아리 친구들과 지리산 종주를 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는 험한 산을 며칠에 걸쳐 종주한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모르던 시절이었습니다.

 

합리적인 등반 채비는 안중에도 없었습니다.

들뜬 나머지 이것저것 꾸러미만 늘렸습니다.

 

이틀째였을까요?

급경사인 등산로 앞에서 저를 비롯한 몇 명의 여학생은

그만 울음보를 터뜨리고 말았습니다.

 

체력은 이미 바닥났는데,

무거운 배낭마저 어깨를 짓누르니

설움이 북받쳤던 것입니다.

하지만 강단 있는 대부분의 여학생은

눈썹조차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남학생들의 도움으로 겨우 종주를

마칠 수 있었지만, 그 일은 제게 꽤 오랫동안

충격적인 일로 남았습니다.

 

명강사는 목소리를 높이지 않습니다.

여행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베테랑일수록 꾸러미가 간소하다는

여행전문가의 충고가 저에겐 옳았습니다.

이제는 그 옛날 지리산 종주에서 겪었던

고생을 떠올리고 짐을 줄이고

또 줄이고 있습니다.

 

- 김살로메(소설가) -

 

 

 

 

 

나의 삶에 무언가로 가득 채울 필요는 없습니다.

때론 다른 무언가를 채울 공간도 필요하며

때론 지금보다 더 비워내기도 해야 할 수도

있는 것이 인생이니깐요.

 

인생이라는 긴 여행을 하고 계신 여러분,

내 짐이 무겁다고 느끼고 계신가요?

그럼 지금 무엇을 해야 할까요. 

 

# 오늘의 명언

그릇은 비어 있어야만 무엇을 담을 수가 있다.

- 노자 –

 

= 따뜻한 이야기가 담긴 꽃한송이를 전달합니다 =


= 따뜻한 댓글은 힘이 되는 소중한 글입니다 =


= 따뜻한 세상을 만드는 또 다른 시작! =


= 여러분이 있어서 오늘도 '따뜻한 하루' 입니다 =


 
= 따뜻한 하루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주변에 전달해주세요 =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네이버로 공유하기 밴드로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라인으로 공유하기
강뉴 해피빈
카카오 같이가치
도시락을부탁해
따스함
해외지부소식 국내모금 우분투

 

따뜻한하루 추천하기
*따뜻한하루 제휴 글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동영상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