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선문대학교
창간10주년 축하광고접수

부산시, 추석 명절 대비 하도급 실태 민·관 합동점검

임금체불 등 불법 하도급 점검으로 건설 약자 보호 나서

가 -가 +

이금 기자
기사입력 2020-09-18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9월 21일 하루 동안 ’추석 명절 대비 하도급 실태 민·관 합동점검‘을 펼친다고 밝혔다.

 

이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건설 약자들이 임금, 하도급대금, 건설기계대여대금 등의 체불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로, 부산시와 전문건설협회가 합동 점검반을 꾸려 언론보도, 민원 등이 발생한 하도급 공사현장을 직접 찾아 불법 하도급 실태에 대해 점검한다.

 

또한,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역업체 하도급률은 물론 지역 자재 및 장비사용 현황에 대해서도 확인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이번 점검에서 적발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시정조치, 고발 등을 할 계획이며, 구·군에서도 관내 대형공사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별도로 실시하도록 하여 점검대상을 확대한다.

 

한편, 부산시는 임금 체불 해소 등으로 건설현장 근로자들이 따듯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2018년 설부터 명절 대비 공사현장 점검을 해오고 있다.

 

최대경 부산시 도시계획실장은 “이번에 불법사항이 확인되는 공사현장은 수시로 현장 점검하는 등 계속 관리해 나갈 것”이라며 “지역업체의 하도급 참여율과 지역 자재 및 장비 점유율을 높여 지역 건설산업을 활성화하고, 올해 11월에 의무시행될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도의 조기정착 기반을 조성하여 건설현장 부조리 관행을 타파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