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선문대학교
창간10주년 축하광고접수

부산시,추석연휴간 공설 및 사설 봉안·묘지시설 임시 폐쇄

가 -가 +

이금 기자
기사입력 2020-09-24

[우리들뉴스=부산=이금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영락공원·추모공원 등 공설봉안·묘지시설을 전면 폐쇄한 데 이어 사설 봉안·묘지시설도 전면 임시 폐쇄에 들어간다.

 

부산시는 시역 내 사설 봉안·묘지시설 6곳을 추석 연휴 기간인 오는30일부터 10월 4일까지 5일간, 전면 폐쇄한다고 밝혔다.

 

추석 연휴 동안 임시 폐쇄되는 시설은 ▲실로암 공원묘원(기장군) ▲대정공원(기장군) ▲백운1·2공원(기장군) ▲소원사(기장군) ▲천주교묘지(남구) ▲정수사(연제구) 등 6곳이다.

 

이는 전국 각지에서 추모객들이 봉안·묘지시설에 몰릴 것을 대비해 추석 연휴 기간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시는 지난 17일, 영락공원과 추모공원 등 공설봉안·묘지시설 전면 폐쇄를 발표한 데 이어 사설 봉안·묘지시설에도 전면 임시 폐쇄를 권고한 바 있다.

 

실로암 공원묘원과 소원사의 경우, 봉안당에 한해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10월 5일부터 11일까지 11일간 ‘봉안당 추모객 총량 사전예약제’를 한시적으로 시행한다.

 

부산시는 이번 추석 연휴가 코로나19 확산의 분수령이 될 수 있는 만큼, 특별방역 대책을 마련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신제호 부산시 복지건강국장은 “봉안·묘지시설은 명절을 맞아 많은 추모객들의 방문이 예상되는 곳이어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전면 임시 폐쇄를 하게 되었다”라며 “시민분들께서는 양해해 주시길 바라며 사전예약을 통한 방문 시에도 최소 인원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기본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현재 부산시역 내 봉안·묘지시설은 총 9개소로 공설시설인 영락공원·추모공원을 비롯해 사설시설인 실로암 공원묘원, 대정공원묘원, 백운공원, 소원사, 천주교묘지, 정수사, 화엄사 하늘복여여 등 7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