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산시

홍성표 아산시의원,환경미화원 건강 고려 "종량제봉투 100ℓ폐지, 75ℓ 신설"

가 -가 +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10-17

▲ 홍성표 의원이 「아산시 폐기물관리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발의하고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 아산시의회

 

아산시의회 홍성표 의원은 지난 14일 제225회 임시회에서 환경미화원의 근골격 질환예방 및 작업환경 개선을 위하여 종량제봉투 100ℓ 폐지 및 75ℓ 규격 신설과 전입 전 지자체 종량제봉투를 사용할 수 있는 규정안을 마련하여 복지환경위원회 심사를 통과했다.

 

이번 개정 주요내용은 △종량제 봉투 75ℓ 규격 신설 △종량제봉투 100ℓ규격 폐지 △불연성 전용마대 50ℓ규격 폐지 △전입세대 종량제봉투 인증마크 제작보급 등의 규정을 신설하는 내용을 주요 담고 있다.

 

조례를 발의한 홍성표 의원은 “현재 사용중인 100리터 종량제봉투는 부피도 크고 차량으로 옮겨 싣기에 몸에 부담이 커 환경미화원의 근골격 질환 등 부상 및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 면서 “규격봉투 적정무게 배출로 환경미화원의 작업환경을 개선하고 전입 전 지자체의 종량제봉투를 사용할 수 있는 규정을 마련하여 주민편의를 도모하고자 한다”며 조례 발의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본 조례안은 오는 10월 21일 아산시의회 제225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