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산시

레고랜드는 강원도민의 피해를 담보한 최문순 도지사 치적올리기 사업, 감사원 감사받아야!

가 -가 +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 이명수 국회의원     ©우리들뉴스

 

▷개장 이후 지역경제 파급효과와 수익성 측면에서 심각한 만성적 적자 우려!

▷영국 멀린사와의 총괄개발협약, 사업추진에 급급한 전형적 불공정 계약!

▷협약서 비밀보장, 혈세를 투입한 강원도민에 대한 우롱!

▷감사원 감사통해 불공정 계약의 이면, 낱낱이 밝히고 해명해야!

 

2021년 6월 완공을 목표로 한창 공사중에 있는 강원도 레고랜드가 강원도를 대상으로 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도마위에 올랐다.

 

이명수 의원(국민의힘 아산시갑)은 “레고랜드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정치적 치적 쌓기 차원에서 추진된 것이고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강원도민에게 전가될 것이 우려된다”며 레고랜드의 추진 자체의 문제점을 거론했다.  “내년 6월 완공 기한내에 공사를 마무리하고 개장하는지 여부가 중요한게 아니라 개장에 따른 지역경제의 파급효과와 수익성에 대해서 심각한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레고랜드의 만성적 적자를 걱정했다.

 

레고랜드는 총5,270억원 규모의 공사로 강원도 출자기관인 강원중도개발공사가 총공사비의 15.1%인 800억원을 부담하고, 영국의 멀린사와 함께 MDA협약서를 맺어 공사를 진행해왔고, 현재 31%의 공정율을 보이고 있어 사실상 내년 완공은 불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명수 의원은 “레고랜드는 강원도가 8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서 3%의 임대수익만을 확보하기로 한 총괄개발협약서(MDA)를 체결한 것은 외국업체 퍼주기의 전형적인 불공정 계약이 아닐 수 없으며, 총괄개발협약서(MDA)의 원본보호 및 비밀유지 의무조항 근거를 들어, 지금까지도 계약내용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것은 강원도민을 우롱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며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이끄는 강원 도정을 날카롭게 비판했다.

 

이명수 의원은 “이 외에도 강원도가 사업추진에 눈이 어두워 향후 50년간 춘천에서 2시간 운전거리 내 지역에서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관광지 개발를 허가하지 않는다는 보장을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 역시 불공정 계약의 막장드라마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강원도에서 2시간 이내 운전거리는 통상 100km 수준으로, 춘천을 중심으로 실제 운전을 할 경우 강원도내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어린이 관광지 개발을 할 수 없다고 할 수 없다.

 

이명수 의원은 “레고랜드는 최문순 도지사가 실적올리기에 급급해서 강원도민에게 피해를 고스란히 전가한 사업으로 감사원으로부터 감사를 받아야 할 전형적인 부실사업”이라며, 감사원의 조속한 감사를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