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산시

문진석 의원 '명품 천안역' 원도심 개발 의지→국가철도공단 이어 김현미 장관 ‘적극 노력’ 약속

가 -가 +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10-25

▲ 문진석 국회의원     ©우리들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진석 국회의원(충남 천안갑)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으로부터 ‘명품 천안역’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는 답변을 받아냈다.

 

23일(금)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문진석 의원은 “100% 정부 소유인 현재의 천안역은 인구 70만 천안시의 발전에 부끄러운 짐이 되고 있다”며 “광장개발, 도시재생사업, 스타트업 테마파크 조성 등 원도심개발계획과 연계시킨 천안역의 전면적인 개량사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자, 김현미 장관은 “지혜를 모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문진석 의원은 지난 15일(목) 국정감사에서도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게 “국토부 등과 협의해서 명품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답변을 받아낸 바 있다.

 

문진석 의원은 “국가철도공단에 이어 국토부장관의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확인한 만큼, 2021년도 예산안 협의 때 천안역 증축 예산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천안역은 고속열차를 제외하면 전국에서 이용자 수가 가장 많은 역으로 1일 승차 인원이 2019년 기준으로 약 3만 명에 달하는 대도시권 거점 역사이다. 2003년부터 추진된 민자역사 사업이 좌초되면서 17년째 임시역사로 운영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