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간10주년 축하광고접수
오산시

강원도 해수욕장 이용객 81% 줄었는데 인명사고 3배 늘어

가 -가 +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올해 코로나로 인해 해수욕장 이용객은 63% 줄었지만 인명사고는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특히 강원도(도지사 최문순)는 이용객이 81% 줄었는데 인명사고는 3배나 증가해 안전관리 소홀이 지적됐다.

 

▲ 최인호 국회의원  © 우리들뉴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국회의원(부산 사하갑)이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2020년(10.5일 기준) 전국 해수욕장 이용객은 2,678만명으로 2019년 7,157만명보다 63% 감소했다.

 

경포·정동진 해수욕장이 있는 강원도가 2019년 1,899만명에서 2020년 363만명으로 81% 감소해 가장 컸고, 해운대·광안리 해수욕장이 있는 부산은 3,694만명에서 1,435만명으로 61% 감소해 그 다음 순이다.

 

2019~2020년 해수욕장 인명사고 현황              (단위: 명)

구 분

2019

2020(10.5일 기준)

소계

사망

부상

소계

사망

부상

합 계

82

13

69

84

11

73

강 원

12

5

7

37

5

32

부 산

51

2

49

30

2

28

기 타

19

6

13

17

4

13

<자료 : 해양수산부, 최인호 의원실 제공> 

 

반면 인명피해 사고는 2019년 82명에서 2020년 84명으로 2명 더 늘었다. 부산(51→30명)과 기타지역(19→17명)은 감소했으나 강원도는 12명에서 37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특히, 폐장기간 사망사고는 2019년 2명에서 2020년 6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부산 다대포 해수욕장과 강원도 양양군 하조대 해수욕장에서 사망자가 2명씩 발생하고, 충남 태안군 만리포 해수욕장과 경북 포항시 도구 해수욕장에서 1명씩 발생했다.

 

부산 다대포 건은 중학생 7명이 지난 10월 바다에 입수했다가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발생한 사고로 5명은 구조되고 2명은 사망했다. 양양 하조대에서는 6월과 9월 스노쿨링과 물놀이 도중 파도에 휩쓸려 사망했고, 포항 도구에서는 고등학생이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 사망했다.

 

최인호 의원은 “2019년 해수욕장 이용관리법 개정으로 폐장기간에도 입수가 가능해졌는데, 이 때문에 사고가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CCTV 설치를 확대하거나 폐장기간에도 안전요원을 배치하는 등 사고 예방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