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주대 이관우 교수, 오스트리아 슈니츨러 작가 소설 「죽음」 국내 첫 번역 출간

가 -가 +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11-02

▲ 왼쪽: 이관우 교수, 오른쪽 번역본 표지  © 공주대 제공

 

국립 공주대학교 인문사회과학대학 독어독문학과 이관우 교수(사진)는 오스트리아 작가 아르투어 슈니츨러의 소설 「죽음」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번역 출간했다. 

 

「죽음」은 1892년 7월에 완성한 슈니츨러의 초기 소설로 불치병으로 죽음을 눈앞에 둔 청년 펠릭스와 그의 연인 마리의 내면심리를 묘사한 작품이다. 

 

특히,「죽음」은 사랑과 죽음이라는 지극히 고전적이며 진부한 소재에도 불구하고 시종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두 남녀의 예리한 심리묘사는 자칫 빠져들기 쉬운 진부의 늪에서 작품을 과감히 끌어내고 있다. 감상성이 배제된 채 지극히 냉철하게 전개되는 이야기는 시한부 삶을 선고받은 펠릭스의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묘사하면서 그와 연인 마리 사이의 애증과 갈등 속에서 전개되는 두 사람의 심리변전을 정신분석학을 동원한 듯 예리하게 그리고 있다. 

 

역자 이관우 교수는 이 작품에 대해 “문학적 수단에 의한 일종의 자연과학적 실험과도 같이 느껴지며, 주인공 남녀를 마치 시험관 속에서 관찰하는 것과도 같다.”라고 평하면서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작품인 만큼 슈니츨러의 심리분석적 문학세계를 새롭게 이해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