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간성회복추친협의회
창간10주년 축하광고접수

김은나 충남도의원, 학교 교화·교목 '일제 잔재' 묻어나 새로운 학교문화 조성 노력 필요

가 -가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11-24

▲ 김은나 충남도의원이 24일 충남도의회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을 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충남도의회 김은나 의원(천안8·더불어민주당)은 24일 제325회 정례회 도정·교육행정질문을 통해 “도내 각급 학교에서 교화, 교목 등 일제 잔재가 묻어나는 학교 상징이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김 의원이 충남 각급 학교 상징(물) 운영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411개 초등학교 중 장미를 교화로 지정하고 있는 학교가 33.5%로 가장 많았다.

 

특히 일본에서 들여와 관상용으로 식재한 영산홍도 9.4%가 교화로 지정됐고, 일부 학교는 일본 왕실을 대표하는 벚꽃을 교화로 사용하고 있었다. 

 

185개 중학교 중 24.3%는 초등학교가 대부분 교화로 지정하고 있는 개나리꽃을 교화로 사용하고 있어 공감도 없고, 의미도 없는 교화를 지정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교목의 경우 초·중학교 모두 소나무와 은행나무 중 하나를 선택해 교목으로 사용하고 있을 정도로 획일적인 것으로 파악됐다. 

 

초등학교는 소나무 35.2%, 은행나무 25.5%로 전체 60% 이상이며 중학교는 은행나무 31.3%, 소나무 27.5%로 전체 58.8%를 차지했다.

 

이밖에 일제강점기 시대를 되새길만한 교가를 그대로 사용하는 학교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지난해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충남도교육청이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을 시작한 만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고 21세기형 교육을 지향하는 충남교육의 새로운 백년대계를 위한 학교문화 정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