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간10주년 축하광고접수

양승조 지사, 김대건 신부 탄생 2백주년 희년 개막미사 참석

가 -가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11-29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9일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열린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탄생 200주년 희년 개막 미사에 참석해 축하를 전했다. 

 

  이날 한국천주교 주교회의(의장 이용훈)는 2020년 11월29일부터 2021년 11월 27일까지를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탄생 200주년 희년’으로 선포했다. 

 

  이번 개막 미사에는 양 지사와 염수정 추기경, 천주교 대전교구 유흥식 교구장, 김홍장 당진시장, 김명선 도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018년 7월 8일 당진 솔뫼성지에서 폴 갤러거 교황청 외무장관(오른쪽)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가운데는 천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 주교.  © 충남도청

 

  우리나라 최초의 천주교 신부로 역사·문화·종교적으로 의미가 큰 김대건 신부는 1821년 8월 21일 당진시 솔뫼마을(솔뫼성지)에서 태어나 1845년 상해에서 사제로 서품됐으며 귀국 후 천주교 박해를 무릅쓰고 포교 활동에 전념하던 중 1846년 순교했다. 

 

  2021년은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으로, 유네스코에서는 이를 기념해 ‘2021년 유네스코 세계 기념 인물’로 김대건 신부를 선정했다. 

 

  이에 따라 도는 내년 중 솔뫼성지 일원에서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며, 솔뫼성지를 비롯해 신리성지, 합덕성당, 버그내 순례길 등 대표적인 도내 순례지에 대한 관광지 조성사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