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간10주년 축하광고접수

평택시 뉴딜, 친환경 그린 모빌리티 보급 확대 추진

가 -가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11-29

▲ 정장선 평택시장이 현대자동차(주), (사)포승경영자협의회와 수소전기자동차 보급 및 홍보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뉴딜정책 중 하나로 친환경 그린 모빌리티 보급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2025년까지 친환경차량 기반을 확대시켜 평택시 전체차량 중 15%의 친환경차 보급을 목표로 충전인프라 등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평택시는 본격적인 수소사회 진입을 계획하고 있으며, 수소전기차 보급, 수소생산기지 건설 등을 추진 중에 있다. 평택시의 위치를 보면, 수소의 수요가 많은 수도권 및 중부권의 중간에 위치해 운반비를 고려할 때 수소 생산 및 공급처로 입지조건 역시 우수하다. 

 

또한, 삼성・LG 등 20여개 산업단지와 평택항이 입지해 있어 자동차를 비롯한 산업 전반의 에너지를 수소로 대체 가능할 것이다. 이를 통해 수소경제 확산을 위한 저렴한 수소 공급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보이며, 정부정책과 연계해 미세먼지 감축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수소전기자동차 및 수소충전소의 선제적 보급이 필수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평택시는 27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현대자동차(주), (사)포승경영자협의회와 수소전기자동차 보급 및 홍보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수소전기차 공공・민간부분 보급 확대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지원 △사업장 수소전기차 우선 구매를 위한 노력 △수소전기차 민간부분 보급 확대를 위한 홍보 활성화 등이 있다. 평택시 첫 수소충전소 준공식이 다가오는 가운데 현대차는 시범적으로 평택항, 포승산업단지 지역 기업체 및 임직원에게 추가할인(100대)을 하여 수소차 홍보 및 보급을 촉진시키기로 했다. 

 

시민들이 수소차 구매를 주저하는 이유는 평택시 내 수소충전소의 부재가 가장 큰 원인이다. 첫 수소충전소 준공인 만큼 여러 애로사항들이 있었지만 2021년에는 수소충전소 3개소가 준공됨에 따라 수소차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장선 시장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종합대책을 추진했으며, 시민들의 참여가 더해져 초미세먼지 32% 감축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함께 동참해주신 현대자동차(주), (사)포승경영자협의회에 감사드리며, 시민 모두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함께 참여하고 노력하면 평택시가 친환경 도시로 거듭날 것이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