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간성회복추친협의회
창간10주년 축하광고접수

충남도, ‘청소년의 밝고 행복한 미래’ 그린다

- 1일 청소년정책 3개년 계획 수립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12-01

 

충남도는 1일 도청에서 ‘충청남도 청소년정책 3개년 계획 수립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열고, 연구 성과와 방향을 점검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청소년 사회활동 참여·관심 확대 △위기청소년 범죄율 증가 등 최근의 흐름에 대응하는 중장기 청소년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 중이다.

 

김용찬 행정부지사와 도의회, 청소년육성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보고회는 용역 보고, 질의응답 및 의견수렴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용역사인 한국산업평가원이 청소년정책 중장기 발전 계획과 지역 특성에 맞는 세부 과제 내용을 보고했다.

 

용역사는 청소년정책 3개년의 비전을 ‘청소년의 밝고 행복한 미래와 함께하는 충청남도’로 정의하고, 4가지 정책 목표와 12가지 전략과제를 내세웠다.

 

정책 목표는 지역 특성을 적극 반영해 △자기주도적 활동 지원체계 구축 △청소년 참여 및 권리 증진 방안 마련 △청소년정책 추진체계 개선 △위기청소년 최소화를 위한 자립 및 보호체계 강화로 설정했다.

 

이에 따른 전략과제로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주도적 진로 개발 △지역 특성 반영 주도적 직업체험 활성화 △미래를 대비한 청소년 활동·성장 지원 체계 고도화 △다양한 지역사회 참여 활동 기회 증진 △지속적 청소년 권리 증진 활동 강화 △청소년 민주시민 역량 강화 등을 제안했다.

 

또 △효과성 극대화를 위한 정책 추진 체계 고도화 △충남형 청소년정책 인프라 개선 △청소년 관련 종사자 전문성 강화 △청소년 안전 환경 강화 △대상별 맞춤형 보호·지원 고도화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 및 보호 지원 강화 등도 제시했다.

 

이날 청소년육성위원회 등 자문위원들은 도내 청소년 환경 및 현황, 과거 청소년 관련 사업 성과 등을 면밀하게 검토하고, 청소년정책 최종 전략 방향성에 대해 논의했다.

 

용역사는 이번 중간보고회를 통해 수렴한 자문 내용을 검토·반영하고, 최종보고회를 거쳐 내년 2월 용역을 완료할 예정이다.

 

도는 최종 용역 결과를 토대로 지역 청소년 특성에 맞는 종합 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청소년 친화적 지역사회 조성에 앞장설 계획이다.

 

김 부지사는 “유해환경으로부터 청소년들을 보호하고, 바르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우리 지역사회의 역할”이라며 “청소년정책 3개년 계획을 통해 건강한 청소년 문화를 창달하고, 청소년이 행복한 사회를 구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