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선문대, 동국대 꺾고 U리그 왕중왕전 우승

가 -가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12-05

▲ 안익수 감독의 선문대,2020 U-리그 챔피언십 우승 (사진:선문대 제공)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 5 경북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U리그 왕중왕전 결승전에서 동국대를 21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선문대는 올해 처음으로 왕중왕전 결승 무대를 밟고, 사상  우승까지 달성하게 됐다.

 

동국대는 태백산기 추계대학축구연맹전과 통영기 대학축구연맹전 우승에 이어 왕중왕전 우승도 노렸으나 결승에서 선문대를 넘지 못했다.

 

시작이 좋았다. 선문대는 경기 시작 10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김신진이 박지원의 패스를 받아 골로 연결했다. 김신진은 8강전, 4강전에서 결승 골을 뽑아낸  이어  경기 연속 골을 기록하면서 선문대의 ‘해결사역할을 해왔다.

 

선문대는 전반 35 추가 골을 넣어 격차를 벌렸다. 천안다문화 유소년축구단 출신의 노대성이 박지원의 패스로 결승 골을 만들어냈다.

 

후반 18 동국대가 권민재의 만회 골로 추격의 불씨를 지폈으나 추가 득점을 만들지 못한  경기가 종료됐다.

 

선문대는 대회 우승에 이어 개인상도 휩쓸었다. 안익수 감독과 조성래 코치가 지도상을,  한부성이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았다. 베스트영플레이어상은 김신진, 수비상은 허동호, 골키퍼상은 김현이 수상했다.

 

안익수 감독은 “막강한 전력의 동국대를 상대로 1, 2학년이 주축임에도 좋은 성과를 올렸다. 내년이 더욱 기대된다면서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과 든든한 지원자인 학교 관계자와 학부모님께 영광을 돌린다 우승 소감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