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노웅래 최고, “3년간 19명 사망 '산재 왕국' 포스코, 살인행위 멈춰야”

노웅래 의원, 11일 포항제철소 방문하여 사고현장 점검 및 방지대책 논의

가 -가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12-12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노웅래 의원(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11일 포항제철소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시민단체 노동자가 뽑은 최악의 살인기업 1위 포스코 건설, 3위 포스코

- 포스코 건설 지난 3년간 19명 사망, 100대 건설사 평균의 9배

- 노웅래, “일하다 죽는 것은 사실상 기업의 살인행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필요해”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마포갑,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은 지난 11일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않는 기업은 기업으로 존재할 이유가 없다.”라면서 “기업의 살인행위를 멈추기 위해서라도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꼭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이날 열린 민주당 최고위에서 “보름 전 광양제철소에서 폭파사고로 3명의 인부가 목숨을 잃은 지 불과 2주 만에 이번엔 포항제철소에서 또다시 사망사고가 발생했다.”라면서 “포스코는 ‘철강 왕국’이 아닌 ‘산재 왕국’”이라고 밝혔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지난해 시민단체와 노동계가 뽑은 최악의 살인기업에 포스코 건설은 1위, 포스코는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5년간 포스코 관련 사망 노동자는 41명에 달하며, 특히 포스코 건설의 지난 3년간 사망자 수는 19명으로 100대 건설사 평균의 9배가 넘는다. 

 

▲ 노웅래 최고위원이 지난 11일 포항제철소를 방문해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노웅래 최고위원은 “포스코의 산재 사고가 이처럼 계속 반복되고 있는데도 전혀 개선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최정우 회장은 안전대책에 3년간 1조 원을 추가로 투입하겠다 하지만 이건 이미 3년 전에 내놓은 공수표 된 약속의 재탕일 뿐”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노 최고위원은 “이들을 관리 감독해야 할 노동부도 안이하기는 마찬가지”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산재안전 중요성 강조에도 노동부는 사고 후 뒷수습에만 급급하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한편 노웅래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포항제철소를 방문하여 포스코와 노조 대표를 만나 사고 현장을 점검하고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