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김남국 의원, “이재명표 경기도 기본주택, 국민께 희망이 되길”

가 -가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 김남국 국회의원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경기도 정책협의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김남국 의원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국회의원(경기 안산시 단원구 을)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강력하게 추진 중인 기본주택 정책실현을 위한 행보에 나섰다. 

 

김 의원은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경기도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경기도 기본주택의 의의와 성공한 정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하는 강연을 듣고 향후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강연은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연대 공동대표를 역임한 김남근 변호사가 진행했다. 기본주택과 비슷한 유형의 공공주택사업을 시행 중인 해외 사례부터 도시계획과 법제도, 지원체계 등 기본주택에 관한 종합적인 구상을 담아냈다. 

 

이어 수원에 위치한 경기도 기본주택 홍보관을 찾아 기본주택의 전반적인 구상을 확인하고 견본주택을 직접 체험하는 등 기본주택 추진 과정을 직접 살폈다.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 무주택 가구는 전체의 44%(209만 가구)에 달하고 이들 중 55%(115만 가구)는 월세로, 45%(94만 가구)는 전세로 거주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민의 절반 이상은 ‘내 집 마련’을 하지 못한 것이다.

 

기본주택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제시한 기본시리즈 정책들 중 하나로 국민의 주거권을 보장하고 주거를 보편적 서비스로 접근한 정책이다. 현행 공공임대주택과 차이점도 선명한 것으로 보인다. 소득과 자산 등에 상관없이 무주택자라면 누구나 입주 자격이 주어지고, 역세권 등 핵심 지역에 건설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 김남국의원 경기도 기본주택 홍보관 방문 (사진: 김남국 의원실 제공)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김남국 의원은 기본주택 홍보관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들은 뒤“기본주택이 실현 가능한 정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추정이지만 면적별 부담해야 할 예상 임대료도 확인할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경기도민이 홍보관을 찾아 직접 눈으로 보고 체험하면 기본주택에 대한 인식이 더욱 긍정적으로 변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기본주택과 비슷한 유형의 유럽형 모델이 실존하는 만큼 충분히 정책으로 실현해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삶을 살아가면서 누구나 누려야 할 기본을 보장받는 사회로 나아갈 수 있도록 더욱 공부하고 토론하면서 실행에 옮겨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월 25일에는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의원이 발의한 공공주택 특별법 일부 개정안에 공동 발의자로 참여해 기본주택 정책 실현을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