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충남아산FC, 료헤이·이상민 영입논란 해명 "서류상 문제없다. 추후 문제 있는 선수 영입 않겠다.""

가 -가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 충남아산프로축구단 임원진이 4일 오전 11시 이순신종합운동장 회의실에서 선수 영입 논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충남아산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 대표이사 이운종, 단장 박성관, 이하 구단)은 4일 오전 11시 이순신종합운동장 1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논란이 된 선수영입 관련해 해명을 했다.

 

구단은 "료헤이 선수의 경우 일본에서 한국으로 영입하는데 서류상 하자가 없었다. 언론에 거론된 데이트 폭력 등은 합의를 보고 법적 처벌을 받지 않았다. 이상민 선수는 음주운전으로 15경기 출전 정지를 받고 20경기를 미출전하고 올해 연봉을 선수가 자진 삭감하고 반성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질문에 나선 기자들이 "앞으로 문제시 되는 선수영입을 또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구단은 "앞으로는 이런 문제 영입을 하지 않겠다."라고 답했다.

 

또, 방송사 기자가 "문제시 된 선수 퇴출, 출전 정지 등 조치할 것인가?"라고 묻자 구단은 "퇴출은 지금 생각하고 있지 않다. 선수 선발은 코칭 스탭이 결정할 문제다."라고 선을 그었다.

 

▲ 충남아산FC, 선수 영입 관련 해명 기자회견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이날 기자회견에는 아산시민협의회 여성 활동가 두 명이 참석해 "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충남아산프로축구단이 여성폭력을 저지른 선수를 영입한 것은 문제다. 여성에 대한 시각을 고치는 교육이 필요해 보인다. 실망스럽다."라는 의견을 내비쳤다.

 

기자회견 말미, 두 선수의 연봉이 극히 적은 금액임이 전해져 결국 실력은 있지만 문제가 있는 선수영입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운영비 부족 문제로 귀결됐다.

 

이제 남은 문제는, 지난 해 10개 구단 중 10위로 꼴찌를 기록한 충남아산FC가 보다 나은 성적으로 보답하는 길과 아산시와 충남도의 운영비 지원 확대 및 지역 기업과 시민의 후원과 응원이 절실한 상황으로 귀결됐다.

 

구단과 선수들이 앞으로 보다 모범적이고 지역 친화적이며 봉사정신과 사명감을 갖고 피나는 노력으로 성적 향상을 통해 실망을 희망으로 전환해 사랑받는 충남아산프로축구단이 되길 기대한다.

 

이날 기자회견은 유튜브 https://youtu.be/fpIVUaqkAag 에서 볼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