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문 대통령 “국토부·LH 등 근무자·가족 토지거래 전수조사하라”

“한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위법 시 수사의뢰 등 엄중 대응”

가 -가 +

박선향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문재인 대통령은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빈틈없는 전수조사 및 엄중한 대응을 지시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 대통령은 이날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부, LH, 관계 공공기관 등의 신규 택지 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하라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수조사는 총리실이 지휘하되, 국토부와 합동으로 충분한 인력을 투입해 한점 의혹도 남지 않게 강도 높게 조사하라위법 사항이 확인될 경우 수사 의뢰 등 엄중히 대응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신규 택지 개발과 관련한 투기 의혹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대책을 신속히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