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산시

[따뜻한 하루] 화를 다스리는 법

가 -가 +

따뜻한하루
기사입력 2016-01-06

 

자신의 힘이 가장 세다고 자랑하는 헤라클레스가 어느 날
좁은 골목길을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길 중간쯤을 걷고 있을 무렵 
사과만 한 이상한 물건이 떨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아니, 세상에서 가장 힘센 헤라클레스 님의 앞길을 방해하다니.
참을 수 없어 에잇!" 하며
그 이상한 물건을 툭 하고 발로 차버렸습니다.
그러자 사과만 했던 그것이 어느새 수박처럼 커지는 것이었습니다.

"어라? 이게 나를 놀리네?"
어느새 흥분한 헤라클레스는 다시 힘껏 발로 차버렸습니다.
그랬더니 이번에는 바위만큼 커져 버렸습니다.

더욱 열이 오른 헤라클레스는 
이번에는 커다란 쇠몽둥이를 그것을 향해 휘둘렀습니다.
그런데 그것은 헤라클레스가 휘두르면 휘두를수록
주체할 수 없을 만큼 커져 버려 
어느새 길목을 꽉 막아버리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흥분한 헤라클레스 앞에 아테네 여신이 나타났습니다.
아테네 여신은 그 이상한 물건을 향해 웃으며 노래를 들려주자
순식간에 원래 크기로 돌아가 툭 떨어지는 것이었습니다.

놀란 헤라클레스가 아테네 여신에게 물었습니다.
"도대체 저게 무엇이란 말입니까?"

아테네 여신이 웃으며 말했습니다.
"이건 논쟁과 불화의 정령이라서 가만히 놓아두면 별것 아니지만,
이것과 싸우면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커져 버린답니다."



세상이 빠르게 돌아갈수록 화가 많아지고,
참을성이 사라지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화가 날 상황과 마주할 때 이렇게 한 번 해보세요.
하고 싶은 이야기를 일단 마음속에 넣어 두세요.
그리고 마음속에 넣어 둔 이야기를 다시 꺼내보세요.
사라졌다고요?
그렇게 쉽게 사라지는 것이 화랍니다.


# 오늘의 명언
인간은 분수와 같다. 
분자는 자신의 실제이며 분모는 자신에 대한 평가이다.
분모가 클수록 분자는 작아진다.
- 레프 톨스토이 -


= 따뜻한 댓글은 다른 가족님께 힘이 되는 소중한 글입니다 =


= 카카오스토리로 새로운 감동을 만나보세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