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산시

[따뜻한하루] 소중하지 않은건 하나도 없다.

가 -가 +

따뜻한하루
기사입력 2016-10-22




어떤 동산에 두 그루의 나무가 있었습니다.
한 그루는 키도 크고 나뭇잎도 무성했지만 
그 옆에 있는 나무는 키도 작고 가지도 나약해서 불평이 많았습니다.

"저 키가 큰 나무 때문에 햇빛을 못 받아서 나는 자라지 않는 거야."
"저 나무가 없었다면 훌륭히 자랄 수 있을 텐데."
"저 나무는 키만 크지 쓸모도 없고 나에게 피해만 주는군!"

그러던 어느 날, 나무꾼이 그곳을 지나갔습니다.
작은 나무는 나무꾼에게 큰 나무를 도끼로 찍어 가져가 달라고 했습니다.
큰 나무가 나무꾼의 도끼에 찍혀 넘어지자, 
작은 나무는 매우 기뻐했습니다.
이제 멋지게 자랄 수 있겠다고 환호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후, 작은 나무가 쓰러져버렸습니다.
그늘이 되어 주고 바람막이가 되어 주던 큰 나무가 없어지자 
뜨거운 햇볕과 세찬 바람을 견디지 못한 작은 나무는 
그만 힘없이 쓰러져버린 것입니다. 



사람들은 당연하게 누리는 것에 대한 소중함을 모르고 살아갑니다.
바람, 공기, 햇빛처럼 눈에 보이지 않는 것부터
사소해 보이는 모든 것들에 대해서 말입니다.

사랑하는 사람도 마찬가지일 때가 있습니다.
내 곁에 있을 때는 그 사람의 그림자조차 소중함을 모르다가,
이제 내 곁에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될 때
그 소중함에 대해서 깨닫게 됩니다.


# 오늘의 명언
행복을 두 손안에 꽉 잡고 있을 때는 그 행복이 작아 보이지만, 
그것을 풀어준 후에는 비로소 그 행복이 
얼마나 크고 귀중했는지 알 수 있다.
- 막심 고리키 -


= 따뜻한 댓글은 다른 가족님께 힘이 되는 소중한 글입니다 =


= 카카오스토리로 새로운 감동을 만나보세요 =


= 달콤하고 따스한 사람 사는 이야기가 담긴 꽃한송이 =


모금 음악회
칭찬
따뜻한하루 추천하기
따뜻한하루 공익캠페인
따뜻한하루 후원하기
내꿈이루기
재능기부
제휴문의
베스트편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