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천안흥타령
오산시
선문대

전남도, 제100주년 3․1절 기념행사

김 지사, “자랑스러운 선조들 앞에 부끄럽지 않은 후대되도록 힘 모으자”

가 -가 +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기사입력 2019-03-01

 

▲ 3.1절 100주년 기념행사가 애국지사 유족, 광복회원, 이용재 도의장과 장석웅 도교육감을 비롯한 기관단체장, 도민, 학생 등 1,000여명이 참여해 1일 오전 도청에서 열렸다. 1부 기념식을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2부 3.1독립만세운동 재현 출정행사를 도의회 광장에서 진행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기념사, 독립유공자 시상, 만세삼창, 3.1독립만세운동재현출정 횃불점화, 만세운동 거리행진을 했다.<자료=전남도청>     ©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전라남도는 1일 오전 도청에서 제100주년 3·1절 기념행사가 개최했다.

 

기념행사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애국지사 유족, 광복회원, 기관·단체장, 군경, 공무원, 학생, 도민 등 각계각층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과 만세운동 재현행사로 나눠 진행됐다.

 

도청 윤선도홀(1층 로비)에서는 전남 3·1 만세운동 발자취 소개·전시, 항일 독립운동과 민족대표 33인 사진 전시 등 다채로운 100주년 연계행사가 열렸다.

▲ <자료=전남도청>     ©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기념식은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애국지사 유족 등 보훈단체 위문과 3·1운동 경과보고, 독립선언서 낭독, 기념공연, 기념사,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펼쳐졌다.

 

특히 기념공연에서는 전남 독립운동가의 항일운동을 극화해 선열들의 업적을 재조명, 참석한 사람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전남의 독립운동가는 순천 조경한, 보성 박문용, 함평 김철, 여수 윤형숙 등이다.

▲ <자료=전남도청>     ©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이어 만세 재현행사는 도청 만남의 광장에서 ‘그날의 함성, 들불처럼 타오르다’를 주제로 횃불 점화, 도청에서 김대중동상까지 길거리 행진 순으로 진행됐다. 만세 재현은 이날 출정식을 시작으로 각 시군에서 재현행사를 한 후 4월 11일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김영록 도지사는 기념식에서 “자랑스러운 선조들의 뜻을 이어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를 열어가겠다”며 “민족 자주 3·1 정신을 이어 선조 앞에 부끄럽지 않은 후대가 되도록 모두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우리들뉴스. All rights reserved.